므겨듀죠 의 블로그

제가 가지고 있는 지식을 이슈들을 한 곳에 모아 정리하고 있습니다.

므겨듀죠 • 2021-06-23 • 2 min read

KBS2 금요 드라마 '이미테이션'....원작은 동명 웹툰..

아이돌 100만 연예 예전 웹툰시대에 맞춰 진짜를 꿈꾸는 모든 별들을 응원하는 아이돌 헌정 드라마! 12부작 KBS2 금요 드라마로 금요일 밤 11사 20분에 방영하며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연출  한현희
극본  김민정, 최선영
출산  히든시퀀스
작히 보면 뻔한 시중에 떠도는 아이돌 이야기일 물길 있으나 기억 없는 어른들은 첨 듣는 얘기라 흥미로울 것이고 아이돌을 꿈꾸는 어린 친구들은 감정이입 제재로 하면서 볼 생령 있는 드라마입니다. 지루하지 않고 적당한 템포로 재밌게 진행됩니다. ##

» 기획의도

연예 왕시 100만 시대에 짝퉁이지만 그래도 ‘진짜’를 꿈꾼다! 아이돌이라 칭하지만, 결초 이익금 평생 젊은 청춘들의 사실 자화상인 무대상 위의 별들. 그들에게 닥친 미스터리한 사건, 더구나 불현듯 다가온 사랑의 감정을 겪으며 진정한 ‘진짜’ 나를 찾고, ‘진짜’ 나에게 토닥임을 주는 공감 드라마.

» 주요 등장인물

  권력_이준영 각색 차트를 석권하며 명실상부 K팝의 정점 ‘샥스’의 센터! 글로벌한 핫 보이 그룹답게 완벽한 비주얼, 완벽한 피지컬에 실력. 인성. 스타성은 옵션! 그러나, 은조 안건 이후 모든 것이 변했다. 스위트 계한 미소는 시방 철저하게 언론 앞에서 보여주는 기계적인 모습일 뿐. 그런 그의 앞에 인제 애가 새로이 나타났다. 뱁새, 이마 하! 라리마 짝퉁이라는 머릿골 때리는 콘셉트로 여기저기 등장해 신경을 긁기 시작하더니 날벼락 사발 댓글에도 해맑게 웃으며 꾸벅 인사하는 꿋꿋한 아이돌로.. 거슬린다. 착상 쓰인다! 화가 난다!! 그런데.. 보고 싶다?   격하게 폭발하기도, 지질해지기도, 유치하게 쪼잔해지기까지.. 마하의 바운더리 안에 갇혀 의외의 허당 미까지 발산하며  희로애락의 롤러코스터를 타는 권력이라니. 메말랐던 권력은 인제 이마 하에게 천만 잠식당해버린다. “아… 연식 호위호 이러지..” 마하_정지소 일찌감치 아이돌을 꿈꿨다. 개천의 용이 아닌 수도 하늘에 뜨는 별이 되겠다, 다짐하며. 오지랖 긍정, 오지랖 의지, 오지랖 근성으로 그리도 무작정 상경! 하지만 별이 되는 길은 어째 별단 험난하던가. 톱스타 ‘라리마’의 짝퉁으로 싸구려 시골 행사를 전전한다. 그 생계마저도 뒤통수 맞고 가수로서의 꿈을 포기할 즈음, 지학의 오디션에 참가. 그렇게 ‘티파티’라는 아이돌로 대중 앞에 서게 된다. 아울러 도로 만난, 이제는 톱스타가 되어있는 다가갈 성명 없는 별, 권력! 무대에서 빛나는 그를 보며 마하도 갈수록 곧 해내고 싶다. “짝퉁인 나도, 언젠가는 정짜 별이 될 행우 있을까… ” 라리마_박지연 탑 오브 탑 아이돌. 도도하고 세련된 걸 크러쉬 이미지로 워너비 섹시 아이콘. 도발적 매력의 카리스마로 K팝을 평정. 어린 나이에 연예계를 씹어 먹으며 수명 천명의 팬들을 보유했지만 장상 외로운 영혼! 그래도 견딜 행복 있었던 건 데뷔 동기인 권력이 있어서였는데.. 헐~! 이마 하, 변리 맹랑한 것이 권력과 금리 라리마 사이에 끼어들었네? 감히 낌새 짝퉁 주제에? 눈치 사랑까지 따라 하시겠다? 천하의 라리마 자존심에 그렇게는 못 둬!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던 이마 하가 조금씩 거슬리는데, 더구나 밉지 않다. “ 이마 하.. 군 조금 괜찮다? ” 유진_정윤호 겉으론 어떻게 아이돌이 되었는지 모를 정도로 무색무취로 보이지만 의외의 뚝심과 끈기를 젓가래 밑에 감추고 있는 외유내강형 아이돌. 힘든 연습생 생활을 버텨낸 것도, 아이돌이라는 목표를 향해 포기하지 않고 오롯하게 걸어간 것도 빠짐없이 같은 기업체 연습생 마하와 아울러 해서였다. 마하가 힘들고 외로울 땐 늘 어디선가 나타나 지켜주는 든든한 존재로 마하를 사랑하는 자신만의 방식을 만들었다. 그리고 긴 기다림 끝! ‘티파티’인 마하, ‘스파클링’인 유진은 나란히 무대에 오를 참이다.  그런데.. 유진은 보고야 말았다. 마하의 주의 끝에 있는 권력을.. 권력의 안자 끝에 있는 마하를..  이제, 유진은 잠재해 있던 승부욕이 끓어오른다. “샥스를 이기고 싶다. 천지에 권력을 이기고 싶다. ” ##

» 인물관계도

»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 변 구역의 미친 X (2021)

‘요즘 인기있는 인기있을 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ad →

므겨듀죠 • 2021-06-22 • 3 min read

중국 애니 '신신방 나타중생' 결말 포함 리뷰 (만화 봉신연의 아세요?)

안녕하세요. 빠마저씨입니다.

오늘은 군급히 나타나서 곧바로 사라지겠거니 했는데, 아직도 굳건하게 순위에서 버티고 있는 애니를 나란히 보려고 합니다.    ’신신방 : 나타중생’이라는 애니입니다. 중국에서 제작, 감독을 한도 작품입니다. 음… 중국에서 제작, 감독을 했는데 넷플릭스에 나왔습니다. 음… 왠지 요조숙녀 봐도 될 것 같지 않습니까? 그래도 제가 보게 된 이유는 순위권이라는 달콤한 유혹도 있지만, 무엇보다 수익 영화의 바탕이 ‘봉신연의’라는 것입니다. ‘봉신연의’를 아시나요? 음… 모르시는군요. 그럼 일단 출발하겠습니다. ‘봉신연의’부터 설명드릴게요. 출발합니다. ‘신신방 나타중생’ 출발!    아 눈치는 채셨겠지만 종결 폭로 모두 하고 갑니다. 결말은 ‘나타’가 이깁니다. 또한 그것보다 우극 충격적인 결말은 무려 쿠키가 두 개!! 입니다.

- 경우 전

   일단 ‘봉신연의’는 중국의 유명한 고전 평판 도중 하나입니다. 중국의 고전 스토리 하면 뭐가 떠오르시나요? 서유기, 초한지, 삼국지연의… 이런즉 것들이 떠오르시지요. 그런 고전 설화 안 한편 입니다. ‘봉신’이란 ‘신을 받든다’라는 뜻이 있는데 다른 뜻으로 ‘신을 한쪽에 놓는다, 단숨에 유배시킨다.’라는 의미로도 쓰입니다. 이익 이야기는 한평생 세계를 어지럽히는 요괴들을 한 곳에 모으는 신선, 도사, 인재 들의 이야기입니다.    중국의 유교, 불교, 도교의 모든 사상이 융합된 소설로 내리 유명합니다. 공자님이 통 싫어하는 귀신들의 이야기이지요. 전 소설보다는 만화책을 훨~~~ 씬 좋아합니다. 벌써 완결이 20년쯤 전에 됐어요. (나이를 추론하지 마세요. 최근에 읽었어요. 진짜입니다. ㅜㅜ) 사물 금리 만화는 제가 본 만화책 중도 다섯 지 안에 들어갑니다. 판타지 쪽으로는 TOP입니다. 여러 요괴와 도사, 영웅, 기술자 등이 나와서 황평양서 팀을 짜서 ‘일대일’ 또는 ‘일대다’로 반대편의 적을 처치하는 이야기로 환상적인 그림체와 완벽한 서사를 자랑합니다. (원피스, 나루토, 블리치, 최근 귀멸의 칼날까지… 이전 서사에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시간이 되시면 으레 보시길 바랍니다. 이식 만화책이 없는 만화카페는 없으니까요. 어쨌든지 수익 원작을 바탕으로 계한 영화라는 것. 인제 이유였습니다.    아, 원작의 주인공은 ‘태공망, 강아, 강태공이라고 불리는 그편 사람, 낚시꾼’이지만, 여기서는 주인공이 ‘나타’입니다. 참고로 나타는 순수한 영혼의 소유자이지요. 오히려 엄청난 힘과 레어급의 아이템을 갖춘, 만화에서도 저기 캐릭터로 나오는 4차원 캐릭터입니다. 다행히도 주인공의 편입니다. ^^

- 보는 중

   만화책 간직 돋아 횡설수설하느라고 시간을 매우 끌었네요. 이럴 정도의 영화가 아닌데… 화자 염금 갑니다. 당연하게도 원작과는 다른 줄거리입니다.    오토바이로 택배를 하면서 실상은 밀수를 하고 있는 주인공은 노형 지역의 유지(동해 용왕의 아들)와 시비가 붙어 싸우다가 자신의 몸무료웹툰에 잠재되어 있던 ‘나타’의 영혼을 끌어내게 됩니다. 그리고 임자 주군 머무름 더더군다나 곧 ‘동해 용왕’의 환생이었기에, 영리 둘은 싸움을 피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주인공을 괴롭히기 위해 불쌍한 여건 사람들을 못살게 굴자, 주인공은 자신의 힘을 되찾는 지옥훈련을 하게 되고, 새로운 갑옷을 갖춰 입은 후 소아 용왕과 최후의 대결을 펼치게 됩니다. 더욱이 몇 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고 완전한 각성을 어찌어찌 악을 물리치고 사람들을 구합니다.    라는 이야기입니다. 고대의 원작을 현대로 옮겼는데 이익금 이상의 줄거리는 나오기 힘들겠지요. 대표적인 영웅의 서사구조를 따라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애니의 작화가 좋으냐?라고 물으면 너무나 쨍합니다. 더없이 깔끔해요. 더없이 깔끔해서 정녕코 게임의 캐릭터로 보입니다. 문제는 서사도 게임의 서사처럼 아주 고집통이 설정이 많다는 것입니다.(아, 서사가 끔찍스레 빈약한 게임을 말씀드리는 겁니다. 어제오늘 게임의 서사는 영화보다 뛰어난 것들도 많아요.) 무진 화려한데 아무것도 남지 않습니다. 뿐만 아니라 무엇인가 이질감이 느껴집니다. ‘빙판 위를 걷는 느낌?’, ‘액션 게임인데 타격감이 느껴지지 않는 느낌?’, ‘물 한잔 먹었는데 이틀 동안 배가 부른 느낌??’ 그런 느낌으로 주인공의 액션씬이 긴장감이 샘표 진간장만큼도 없습니다. 간장공장공장장은 가운데 공장장이고… 크흠. 죄송합니다. 유머로 승화한다는 것이 그만… ㅜㅜ 그래픽이 화려합니다. 그뿐입니다. 똑같은 말을 더한층 쓸 필요는 없겠네요. 등을 보이고 계신 오림대 누님도 원체 화려한 외모를 가지고 있습니다. 중국산 양산형 게임의 매인 캐릭터로도 손색이 없을 정도입니다. 이득 포스팅의 출입문 화면에 걸려있는 댁 처자도 그렇고요… 메인 빌런이 해아 용왕이라서 물과 번개를 씁니다. 상당히 화려합니다. 갈수록 이상의 설명은 생략합니다.

- 보고 소란 후

   고전 영웅을 현대적인 요소에 사이버 펑크와 스팀 펑크, 또한 화려한 연출까지 모든 것을 섞었습니다. 모든 색을 섞으면 어떻게 되지요? 대답해 볼까요? 네네, 네네네!! 검은색!!!입니다.     맞습니다. 목금 변리 영화의 앞날이 검은색!!!입니다. ㅜㅜ

- 그래서

제호 별점은 5점 만점에 1.5점입니다. 아, 소득 영화 덕분에 ‘봉신연의’를 알게 되셨다면 0.5점 추가할게요.    문제는 익금 영화에 쿠키가 2개나 있고요. 그쪽 쿠키의 내용이 일체 두 이편 후속 목표 예고라는 것입니다. 앞으로 이런 영화를 두 편을 더욱더욱 만든다고 합니다. 1년 간격으로요. (예고편 캡처본을 올릴 까 하다가 사실 허비 같아서…) 이런즉 엄청난 사태를 맞이하기 전에 우리들은 먼저 ‘만화 봉신연의’를 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참고로 ‘만화 봉신연의’는 VOD용 애니도 있습니다. 그러나 전 만화책을 추천드립니다. 저도 범위 애차 기상 잡아서 졸형 동네 만화카페에 피날레 봐야 겠습니다. 오늘은 영화보다 만화에 썩 열을 올린 빠마저씨였습니다. ^^ 감사합니다. 아, 넷플릭스에 ‘봉신연의’ 중국 영화도 따로 있습니다… 만 꼼꼼 만화책 보세요 ^^

‘볼거리 (눈으로 하는 것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ad →

므겨듀죠 • 2021-06-21 • 5 min read

편입 문법 3,000제+ 강의 [541회]

[본문의 동영상 강의 연우리 영어 유튜브] → HTmfKmP9wFQ [ET60-2-2]2652. [덕성여자대학교 2003-1] It is imperative that your signature _____ on your ID card. (A) appear         (B) appears        (C) has appeared        (D) is appearing [ET60-2-2]2652. [명령 해당 가정법 : 형용사 유형] 정답 - A : ‘imperative’는 ’꼭 필요한’의 뜻이므로 ’(should) 원형’이 따라야 한다. [해석] 신분증에 서명이 표시되게 하는 것이 으레 필요하다. [핵심 문법] 청유형(명령 연결 가정법) 형용사 That Carol sign the deed is mandatory.  “캐럴이 문서에 사인하는 것이 필연코 필요하다. It is not necessary that I (should) go there. “내가 너희 가는 것이 기어코 필요하지는 않다.” Was it necessary that my uncle be informed? “숙부에게 알리는 일이 필요했던가?” A : Is it essential that everyone attend the meeting? (essential : 절대 필요한) “모두가 회의에 참석하는 것이 절대 필요한가?” B : I don’t know, but I was planning to be out of the office tomorrow afternoon. “난 모르겠지만 뒷세상 오후에 사무실에서 나갈 예정이야.” It is imperative that they (should) be there on time. (imperative : 절대 필요한; 명령적인) “그들이 제시간에 그대 도착하는 게 절대 필요해.” He had called Harry at five minutes after seven, waking him from a deep sleep and telling him it was imperative they talk. “그는 7시 5분에 해리에게 전화해서 그를 깊은 잠에서 깨워서 둘이 필연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It is urgent that the patient (should) be sent to hospital. “환자를 입원시키는 게 긴요하다.” It is crucial that this information be kept confidential until the proper time for going public with it. (crucial : 결정적인, 중대한) “사람들에게 알릴 적기가 될 때까지 이윤 정보는 비밀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It is important that she (should) learn to control her temper. “그녀는 성질을 자제하는 법을 배우는 게 중요하다.” Jill put her forefinger to her lips, as if it were important that he keep his voice down. “질은 집게손가락을 입술에 대었다. 기어코 그가 목소리를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듯이.” He kept his cards close, but he was adamant that all three defendants be present, and not just flunkies. We’ll see the people who can make decisions on the spot. ”그는 의도를 숨겼지만 무심코 일군들 먹킹이 아니고 세 고성대명 피고들이 서기 참석할 것을 주장했다. 우리는 현장에서 결정을 내릴 행운 있는 사람들을 보게 될 것이었다.” ‘adamant’는 ’완강한, 강경히 주장하는’의 뜻인데 ’~할 것을 주장하는’의 뜻이면 원형 또는 ’should 원형’을 쓰고 ’~이 사실이라고 주장하는’이면 직설법이 쓰인다. It is most desirable that he (should) attend the conference. (바람직한) “그가 회의에 참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It is advisable that he (should) leave for Tokyo soon. (권할만한) “그에게 방장 도쿄로 출발하라고 권한만 하다.” It is vital that you be present at the meeting. (vital : 절대로 필요한; 지극히 중요한) “네가 회의에 참석하는 게 심히 중요하다.” We may have a very serious situation on our hands. It’s vital you don’t say a word. “우리는 완전히 심각한 상황일 요행 있어. 넌 경계 마디도 내실 하는 게 중요하다.” He tried to make his face look as blank as possible while he listened to her. It was vital that he did not reveal that he already knew the whole story. “그녀의 말을 들었을 시간 그는 표정을 쥔장 멍한 모습을 보이려 했다. 자신이 이야기 전체를 이미 안다는 것을 드러내지 않는 게 아주 중요했다.” ‘vital’ 다음에 직설법을 쓰는 것이 허용되는데 영별히 부정인 경우가 그렇다. [ET60-2-3]2653. [경기대학교 2012] (A)[In] the draft, (B)[obtained] by the Associated Press, the Security Council demands that all parties in Syria immediately (C)[to stop] any violence irrespective (D)[of] where it comes from. [ET60-2-3]2653. [청유 동사] 정답 - C : [to stop] → [(should) stop] : ‘demand’가 청유형 동사이므로 ’that 절’에는 원형이나 ’should 원형’이 쓰여야 한다. [해석] AP 통신이 입수한 초안에서 안전보장이사회는 시리아의 모든 당사자들이 폭력은 어느 쪽의 것이든 계관없이 즉각적으로 일체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핵심 문법] 청유형(명령 견련 가정법) 동사(Suasive verbs) Sixteen years ago, Quebec mandated that all immigrants (should) send their children to French schools. (mandate : ~을 의무가 매우 하다) “16 년 전에 퀘벡은 모든 이민자들이 자녀들을 프랑스 학교에 보내도록 의무화했다.” It was recommended that I have surgery to remove the two tumors on my lungs. “나는 폐의 두 천사만려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라고 권해졌다.” He ordered that I (should) leave for America at once. “그는 나는 진자리 미국으로 떠나라고 명령했다.” He commanded (that) his men (should) attack. (= ~ his men to attack.) “그는 부하들에게 공격하라고 명령했다.” The lawyer demanded that the judge grant his client a mistrial. “변호사는 판사가 그의 고객에게 무평결 심리를 내릴 것을 요구했다.” I requested that John help me. “나는 존에게 나를 도울 것을 요청했다.” I desire that action (should) be postponed. “저는 행동을 연기할 것을 바랍니다.” Revere then advised that I learn his new 폐결절수술비용 advanced plus-minus strategy. It (A)[is] Morgan’s parents (B)[who] can (C)[advice] that he (D)[change] his job. 정답 - C : [advice] → [advise] : 동사인 ’advise’가 사용되어야 한다. A, B : ‘it ~ who ~’ 강조 구문이다. D : 청유 동사 뒤에서 원형이 쓰인 것은 맞다. [해석] 모건에게 직업을 바꾸라고 충고할 명 있는 사람은 단숨에 그의 부모들이다. I move that Mr. Kim (should) be nominated chairman. “저는 씨 김이 회장에 지명할 것에 동의를 구합니다.” He urged that we should leave. (= ~ (our) leaving / us to leave) ”그는 우리가 떠나라고 요구했다.” The contracts require that we (should) finish the work in a week. “계약서에 따르면 우리는 일주일 내에 일을 끝내야 한다.” The conductor asked that we give him our tickets. (= required) “차장은 우리들에게 표를 달라고 요청했다.” cf. The conductor asked us where we were going. (= queried) “차장은 우리에게 어디로 가냐고 물었다.” The rule provides / stipulates that a driver (should) be fined for speeding. (규정하다) “규정에 따르면 운전자는 과속하면 벌금을 과징되어여 한다.” It was stipulated that the goods should be delivered within three days. “사흘 내에 상품을 배달하도록 규정되어 있었다.” Common sense dictates that we approach her with caution. (명령하다, 지시하다) “상식에 따르면 우린 조심스럽게 그녀에게 접근하라고 한다.” The king decreed that rebels be drawn and quartered. (포고하다, 공표하다) “왕은 반군들을 능지처참하라고 공표했다.” The Senate has decreed that students not be / be not exempted from college dues. “상원은 학생들을 대학교 납부금에서 면제해서는 사이 된다고 공표한 바 있다.” ‘mandative subjunctive’에서 부정은 매일반 동사인 경우는 ’(should) not 원형’으로 사용하는데 ’be’가 사용될 때는 ’(should) not be’가 원칙이지만 ’be not’도 허용된다. It was agreed that we (should) follow the decision. “우린 자네 결정을 따라야 한다고 합의되었다.” I prefer that she (should) drive. “그녀가 운전하는 게 좋겠어.” cf. I’d prefer you stayed home tonight. (겸손 가정법 과거) “네가 현시대 밤은 집에 있으면 한다.” cf. I would prefer it if you could come a little earlier. (겸손 가정법 과거) “네가 적이나 일찌감치 오면 좋겠다.” cf. I’d prefer that the job were a little closer to my home. (겸손 가정법 과거) “저는 일자리가 글제 집에서 조끔 우극 가까웠으면 해요.” I vote that we (should) go to the theater tonight. (Let’s ~) “ 전 오늘 밤 극장에 가는 것에 임계 표.” I vote we avoid him in future. (제안하다, 제의하다) “금후 그와 가까이하지 맙시다.” Congress has voted that the present law be maintained. (의결하다, 가결하다) “하원은 현재의 득 법을 유지하도록 의결했다.” We intend that the money (should) last a week. “그 돈으로 일주일을 지내려고 생각하고 있다.” God wills that man (should) be happy. “신은 인간이 행복하기를 원하신다.” Our civilization demands that we shall be social creature. “우리의 문명은 우리가 사회적 동물일 것을 요구한다.” We intend that the work shall be finished immediately. ”우리의 의도는 군 일을 즉시 끝내는 것이다.” 앞날 형태로 ’shall’이 사용되기도 한다.  Read →